•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경찰병원 응급실 간호사 코로나19 확진…응급실 폐쇄

  • 기사입력 2020-02-25 1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응급실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25일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 응급실이 폐쇄되어 있다.[연합]

[헤럴드경제]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은 응급실 간호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다고 밝혔다.

25일 경찰병원 등에 따르면 20대 후반 간호사 A씨는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서울 소재의 한 병원에서 경찰병원 측으로 “코로나19 의심환자가 내원했는데 경찰병원 응급실에 지난 13일 내원했다고 하니 확인해보라”고 연락이 왔다. 이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 12명이 이날 검사를 받았는데, 이들 중 A씨만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찰병원 응급실에 내원했던 의심환자는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아 A씨의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 A씨와 접촉한 의료진 등 12명이 현재 응급실에 격리돼 있고, A씨는 자가격리 중이다. 경찰병원 측은 “A씨를 어느 병원으로 이송할지 논의 중”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