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검단중앙공원 개발조합, ‘박남춘 인천시장 주민소환’ 추진

  • 기사입력 2020-02-25 00: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5일 인천시청에서 검단중앙공원 개발조합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시의 검단중앙공원 민간특례사업 중단과 관련, 검단중앙공원개발조합이 박남춘 인천시장을 상대로 주민소환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조합 관계자는 이날 “인천시의 오락가락 행정에 참다못해 박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을 추진했다”며 “주민소환 투표를 위한 시민 서명은 무난하게 달성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조합은 최근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주민소환 투표청구인 대표자 증명서를 받아 서명활동을 시작했다.

서명활동은 오는 4월 16일부터 8월 13일까지 120일간 진행되고 서명부는 8월 23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조합은 만 19세 이상 인천시민 24만7463명의 서명을 받으면 박 시장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를 실시할 수 있다. 이후 시민 3분의 1 이상이 투표해 이 중 과반이 찬성하면 박 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된다.

조합은 30만명의 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조합은 박남춘 인천시장을 포함한 공무원 12명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인천지검에 이미 고소하고 ‘검단중앙공원 재정사업 확정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가처분신청과 본안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조합은 지난 2013년 인천시의 제안으로 민간특례사업으로 검단중앙공원을 조성하기로 하고 그동안 이 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인천시는 재정사업으로 전환하겠다고 갑자기 방침을 바꿨다.

조합은 그동안 각종 용역 수행비 등으로 이미 50억원을 투입한 상황이다. 인천시가 지난해 2월 재정사업이 확정된 사실을 조합에 통보했다면 비용 소비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검단중앙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인천시 서구 왕길동 산 14-1 일원 60만5700㎡를 도시공원으로 조성하는 것으로, 지난 1998년 6월 도시공원으로 지정돼 22년이 지났다.

지역주민들은 지난 2012년 조합을 설립하고 2015년에는 인천시와 이 사업을 민간특례사업으로 추진하기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gilber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