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국회, 코로나 확산세에 25일 하루 폐쇄…사상 초유 조치

  • 기사입력 2020-02-24 16:3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국회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한다. 이날 오후 6시부터 24시간동안 일시 폐쇄되는 것이다. 국회가 감염증으로 인해 문을 닫는 것은 사상 초유 일이다.

국회는 25일로 예정된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행사 참석자가 코로나 확진자로 밝혀짐에 따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등에 전면 방역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이어 "방역 효과를 보기 위해선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맞춰 25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을 일시적으로 폐쇄할 예정"이라고도 했다.

그는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수요일 오전 9시부터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며 "그때부터 사용이 가능하다"고 했다.

한 대변인은 다만 국회 필수인력은 개관을 앞둔 국회 내 소통관은 이용가능하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