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MLB 첫 시범경기 'KK쇼'

  • 메츠전 5회초 등판 1이닝 2K 1볼넷 무실점 호투
  • 기사입력 2020-02-23 08: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광현이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시범 경기 개막전 5회초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KK'라는 애칭으로 불리게 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을 기분좋게 마쳤다.

김광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1-0으로 앞선 5회초 팀의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1볼넷을 내줬지만 삼진 2개를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마무리했다. 투구 수는 19개였고 직구 최고 구속은 148㎞였다. 직구 7개, 슬라이더 9개, 커브 3개를 던졌다.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에 이어 등판한 김광현은 첫 번째 타자 라이언 코델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았다.

김광현이 등판하기 전에 벤치에서 동료들과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연합뉴스

김광현은 첫타자인 코델을 상대로 1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7㎞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두번째 타자 르네 리베라에게는 유리한 카운트에서 던진 승부구 슬라이더가 살짝 빗나가면서 볼넷을 내줬다. 그러나 후속타자 제이크 해거를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아메드 로사리오를 2구 만에 3루 땅볼로 처리했다.

이날 경기는 2회에 터진 타일러 오닐의 결승 솔로 홈런에 힘입어 세인트루이스가 2-0으로 승리했다.

withyj2@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