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복지
  • 정부, 위기경보 ‘경계’ 유지 그대로…“지역감염 초기 단계”

  • 중수본 “대구·경북은 ‘심각’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 관리중”
  • 기사입력 2020-02-22 12: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50명에 육박할 정도로 급증하고 있음에도 위기 경보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올리지 않고 현재의 '경계'를 계속 유지하기로 했다.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된 초기 단계로 판단한다는 상황 인식도 고수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 [연합]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현재 대구, 경북, 청도 등 일부 지역에서 특정단체 또는 시설을 중심으로 다수의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가 나타나는 등 지역사회 내의 감염병 전파가 진행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사실들을 종합할 때 현재는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되었고 대구와 경북은 특별한 상황이라고 판단한다"며 "이들 대구 ·경북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관리하며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도 높은 방역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수본은 위기경보 단계도 현행 '경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김 부본부장은 "심각단계로 상향하는 것은 2009년 신종플루 당시 한차례 발동했다"며 "심각단계에서는 감염병의 전국적인 지역전파에 대처하는 방역대응체계로 전환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현시기를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된 초기 단계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김 부본부장은 이어 "해외 유입을 검역단계에서 차단하는 것이 여전히 중요한 과제이며, 확진 환자에 대해서도 모든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접촉자를 격리해 초기확산을 통제하는 방역망 구축이 여전히 효과적인 시기라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46명이고 확진자 중 2명은 사망했다. 공식적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42명이 늘었으나, 지방자치단체가 자체적으로 공개하고 있는 확진자까지 합치면 142명보다 많다.

신규 확진자 중 상당수는 대구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 대남병원을 연결고리로 발견되고 있으며, 그간 환자가 없었던 부산, 대전, 세종 등지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사실상 전국적에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국면이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