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박정규의 작살]이제야 코로나19 난리통..염태영에게 배워라

  • 브리핑 NO..완벽 준비 모범사례
    설 연휴 전부터홀로 사태심각성 예고, 벌써 93보
    전국 방역망 뚫리자 광역·지자체장 서로 언론 방송 브리핑
    중국유학생 대책·자체 격리시설 구축 ,몇수 앞선 염 시장의 코로나 19 전사기
  • 기사입력 2020-02-22 12: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올때마다 각 광역·지자체장은 별도 브리핑을 열고있다. 하지만 염태영 수원시장은 브리핑이 없다. 사실 필요없다. 완벽대응에 과잉대응은 염 시장의 이번 코로나 19 대응 철학이다. 브리핑을 하면 언론의 가짜뉴스 생성도 우려된다. 염 시장은 이걸 오래전에 예견했다. 중앙정부만 쳐다보지않았다. 현재 코앞까지 방역망이 뚫리자 전국 광역·지자체장이 브리핑을 하면서 비상상황을 알리고있다. 너도나도 앞다퉈 시작됐다. 언론 방송 모두 다 늦었다는 지적도 나온다. 권영진 대구시장 기사 댓글에 ‘무능’이라는 단어도 등장한다.

염 시장은 설 연휴 전인 지난달 22일부터 자신의 SNS를 통해 실시간 속보를 공개했다. 아무도 생각못할때 이 사태의 심각성을 예견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벌써 속보 93보가 올라왔다. 새벽 2시, 밤 11시 등 고정시간을 갖지않고 코로나 19 실시간 속보는 시민들에게 가장 빠른 정보습득수단이다. 수원시민들은 염 시장 SNS만 보면 된다. 브리핑이 필요없다. 중국유학생 대책, 격리시설 구축 등 완벽한 대책을 세웠다. 난리통에 ‘대장’이 중심을 잡았다. 진천·아산 주민 우한교민 최초 입소 반발할때 메르스때 자신이 만든 일성록을 내세워 환영해야한다는 논리도 펼쳤다. 보도직후 결국 이들 주민은 염 시장 논리대로 우한교민을 받아들였다.

최근에 올라온 93보가 올라온 시각은 22일 새벽 2시다. 염 시장은 이날 ‘속보. 2020. 2. 22.(토) 02:00 기준 원인불명 폐렴환자 3명 모두 ‘음성’ 판정. 성빈센트병원 응급의료센터 정상 운영 재개’글을 올렸다. 염 시장은 “어젯밤(21일) 119 응급차량으로 우연찮게 연이어 성빈센트병원 응급의료센터로 이송된 3명 모두 검체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놀랐던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라고 했다. “다행히 두 분은 건강을 곧 되찾으셨다고 하고, 한 분은 아직 위독하시다고 합니다. 꼭 건강 회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격리되었던 진료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들과 일시 폐쇄되었던 응급의료센터는 곧바로 해제되었습니다”고 알렸다.

염태영 수원시장.

그러면서 “이틀전 아주대병원 응급의료센터 일시 폐쇄 건에 이어, 또다시 비슷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이번 일은 야간이어서 선별진료소 기능이 응급센터에서 이루어졌고, 그래서 곧바로 코로나19 방역 및 소독 지침에 따라 철저히 안전조치를 이행했다고 합니다. 발빠른 조치에 감사드립니다”고 했다.

그는 “한밤중 시민들을 많이 놀라게 해 드린 것 같습니다. 병원 내 감염은 생각만해도 아찔합니다. 늦은 시간임에도 함께 염려해주신 여러분 덕분에 코로나19가 피해간 것 아닌가 싶습니다. 수원시는 주말에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습니다. 편한 밤 되시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우한폐렴→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명칭이 바뀌었지만 염태영 속보는 불의 전차처럼 질주중이다. 투명하고 정확하다. 그는 전국 지자체와 광역자치단체장 중 가장 빠르다. ‘과잉대응’이라는 명제를 내걸고 단 하루도 빠지지않고 코로나 19 상황을 시민들에게 실시간 알렸다. 지자체 역학조사관 선정 입법도 염 시장 작품이다. 메르스 전사에 이어 코로나 19전사로 손색이 없다. 전국 방역망이 다 뚫린 시점에서 염 시장의 예리한 선견지명(先見之明)은 전국에서 롤모델로 삼고있다.

fob140@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