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대전 확진자 20대女, 자가격리 후 버스·택시 타고 대전역·중앙로 돌아다녀

  • 동구 자양동 생활용품점ㆍ우체국도 다녀와
  • 기사입력 2020-02-22 11: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구·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각 선별진료소마다 의심환자들이 몰려들고 있다. 왼쪽부터 남구 보건소·경산 보건소·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대전 첫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인 20대 여성이 보건당국의 자가격리 조치 이후에도 수시로 외출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대전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20대 여성인 이 확진자는 지난 20일 오후 7시께 동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당시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었지만, 18일 오전까지 대구에 있다 온 것으로 파악돼 보건당국은 그에게 자가격리를 하도록 조치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21일 오전 9시께 열이 나자 다시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 외에도 머물던 동구 자양동 친구집 근처 생활용품점과 우체국을 돌아 다녀왔다.

대구에 있던 18일 오전부터 열이 났지만, 약국에서 해열제를 사 20일 저녁까지 복용하고 병원이나 보건소는 찾지 않았다.

18일 오후 대구에서 기차를 타고 대전으로 온 뒤에는 시내버스와 택시 등을 이용해 친구집 근처와 대전역 인근, 중앙로 일대 등을 돌아다녔다.

대전시 관계자는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 많아 지역 내 코로나19 확산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움직인 곳 주변 긴급 방역과 접촉자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