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외교
  • 軍, ‘코로나19’ 확산 비상… 전 장병에 휴가·외출 통제

  • 기사입력 2020-02-22 09: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1일 오후 충남 계룡시보건소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군인들이 진료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A 중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국군 수도병원으로 옮겨졌다. [연합]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군 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군 당국은 22일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 및 확산을 막고자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 통제지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국방부 결정에 따라 오늘부터 전 장병에 대해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통제한다”며 “군내 확진자 발생 상황을 점검하면서 비상상황에 준하는 고강도 대책을 단계별로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군에서는 지난 20일 제주 해군기지의 병사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 21일 충북 증평의 육군 모부대 소속 장교와 계룡대에서 근무하는 공군 장교까지 불과 이틀 만에 육·해·공군이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지난 20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 주재로 ‘국방부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정해 각 군에 지침을 하달했다.

다만, 전역 전 휴가 및 경조사에 의한 청원 휴가는 정상적으로 시행하고, 전역 전 휴가를 앞둔 장병들은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전역할 수 있도록 휴가 일정이 조정된다.

국방부와 각 군은 부사관 임관식을 비롯해 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행사도 부모 초청없이 학교별로 자체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와 함께 최전방 GP(소초)와 GOP(일반전초), 지휘통제실 근무자, 전투기·정찰기·해상초계기 등 핵심전력 조종 및 정비사 등 핵심 요원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도 강구한다.

한 부대에서 1명 감염으로 모든 핵심 요원이 동시에 임무 수행을 중지하는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무체계를 분할 편성하는 조치 등이 시행된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지역 군부대는 영외훈련을 영내로 조정해 시행하고, 감염 우려가 있는 구급법과 화생방 실습은 이론교육으로 대체하도록 했다.

육군 관계자는 “겨울 난방기간을 3월에서 5월까지로 연장하고, 실내 온도 적정유지와 함께 온수 샤워 및 목욕 등을 보장해 장병들의 면역력 향상에 신경 쓸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