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건.사고
  • 이 비상시국에…마스크업체 속여 주문대금 3억 챙겨

  • 착신전환 유도…강릉경찰, 1명 검거·공범 추적
  • 기사입력 2020-02-21 21: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는 점을 노려 마스크 생산업체에 착신전환을 유도, 3억원 넘게 가로챈 일당 중 1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60대 남성 A씨를 사기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일당은 최근 동해에 있는 마스크 생산업체에 공공기관인 한국전력공사 관계자라고 속인 뒤 ‘고압선 공사로 전화가 단절될 수 있으니 사업에 피해가 없도록 회사 전화를 인터넷 전화(070)로 착신을 바꾸라’고 했다.

이를 믿은 업체 관계자는 A씨 일당이 알려준 번호로 착신전환을 시켰다. 하지만 해당 번호는 A씨 등에게 연결되는 번호였다.

이후 A씨 일당은 마스크 생산업체인 척 지난 17일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으로부터 24만8000개 주문을 직접 받아 마스크값 3억3000만원을 챙겼다.

경찰은 지난 20일 서울에서 A씨를 긴급체포하고, 피해 금액으로 추정되는 2억7000여만원을 압수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범행을 조사하는 한편 공범을 쫓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