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 ‘경계’ 유지…“아직 지역사회 전파 초기”

  • 중수본, '심각' 준해 총력 대응…“원인 비교적 분명…방역 통해 통제 가능”
  • 기사입력 2020-02-21 14: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경보를 현재의 '경계' 수준을 유지하되, 최고 단계인 '심각'에 준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가운데)이 2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보고 전 대화하고 있다. 맨 오른쪽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연합]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아직은 지역사회 전파가 초기 단계이고, 원인이 비교적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위기 단계 격상 관련한) 여러 논의를 검토한 결과,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감염병이) 일어나고 있기에 역학조사나 방역을 통해 통제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나뉜다. 해외 신종 감염병의 '발생 및 유행'(관심), '국내 유입'(주의), '제한적 전파'(경계), '지역사회 전파 또는 전국적 확산'(심각) 등 상황에 따라 단계가 하나씩 올라가는 식이다.

정부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온 지난달 20일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상향 조정했다. 일주일 뒤 확진자가 4명으로 증가한 뒤에는 경보 수준을 '경계'로 더 올렸다. 위기 경보를 '경계'로 한 것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을 때 이후 처음이었다.

박 본부장은 코로나19 환자의 임상 경험 등을 토대로 "질병의 중증도를 봤을 때 경증에서 대부분 그쳤고, 길어야 3주, 대개는 2주 내외를 전후해 완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위기 경보를 '심각' 단계보다는 '경계' 단계 수준을 유지하면서 적극적으로 방역하는 게 좋겠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정부는 국무총리 주재로 매주 1회 열렸던 '확대 중수본 회의'(코로나19 범정부대책 회의)를 주 3회로 늘리고, 범정부 차원의 총괄 대응을 강화한다는 입장이다. 또, 행정안전부의 '대책지원본부' 본부장을 장관으로 격상해 지원을 강화하고 각 시·도에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하도록 해 지역 단위의 방역 체계를 철저히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