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연
  • 전연령대 사로잡은 ‘내일은 미스터트롯’, 예매자는 20대가 압도적

  • 기사입력 2020-02-21 10:1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TV조선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트로트가 중장년층의 음악이라는 인식은 선입견에 불과했다. 티켓 오픈 10분 만에 2만석을 매진시킨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주요 예매자는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에 따르면 . ‘내일은 미스터트롯’ 전국 투어를 단독 판매하고 있는 국내 최대 티켓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에 따르면 예매자 연령대는 ▷ 20대가 43.3% ▷ 30대가 36.5% ▷ 40대 10% ▷50대 4.8%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1월 30일에 있었던 ‘내일은 미스트롯’ 서울콘서트의 20대 예매자 비중이 23.4%였던 것과 비교해도 20대가 약 20% 포인트나 증가한 결과다. 또한 2019년에 판매된 콘서트 전체에 대한 평균 20대 예매자 비중인 42%를 상회하는 수치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티켓 예매 현황을 집계하며 “트로트가 중장년층이 선호하던 장르에서 전 연령대가 즐기는 장르로 저변을 확대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분석했다.

또한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남녀 예매자 비중은 18.2%와 81.8%로 여성의 비중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여성 가수들이 주인공이었던 ‘내일은 미스트롯’ 서울 콘서트의 여성 예매자 비중은 66.3%였다.

‘내일은 미스터트롯’은 서울 콘서트 티켓 오픈에 이어 지방 투어 티켓 예매도 시작한다. 21일 수원(13시), 청주(13시), 울산(14시), 강릉(15시), 광주(15시)의 티켓이 인터파크에서 오후 1시부터 1시간 간격으로 차례로 오픈된다.

오는 4월 18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1년 6개월 동안 국내 40여개 도시의 대장정에 참가하게 될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최종 라인업은 3월 초에 공개될 예정이다.

sh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