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중기/벤처
  • 스타트업·벤처 업계, 타다 무죄 판결에 화색

  • 기사입력 2020-02-19 15: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기사 동반 렌터카 서비스인 ‘타다’에 대한 무죄 판결이 전해지자, 스타트업과 벤처업계가 환영의 목소리를 냈다.

벤처기업협회는 19일 “타다 서비스에 대한 무죄 판결에 대해 혁신벤처업계를 대표해 적극 환영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협회는 “이번 판결을 계기로 교착상태에 있던 모빌리티 등 신산업이 혁신에 대한 도전을 계속해 기존 산업과 상생하면서 국가경제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한편,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교통편익을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벤처업계도 신산업에 기반한 혁신창업과 창업기업의 지속성장이 계속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며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핀테크, 원격의료 등 다양한 신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사회와 관계부처의 지원과 관심을 당부했다.

검찰이 타다 운영사인 VCNC와 모기업인 쏘카를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하자 280명이 넘는 스타트업 대표들은 지난 14일 ‘타다를 지지하는 스타트업 대표 탄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탄원서에서 스타트업 대표들은 “1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170만 이용자의 선택을 받은 스타트업의 새로운 도전을 범죄라고 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가, 검찰이, 국회가, 현행법을 근거로 이용자가 선택한 새로운 산업을 가둬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앞서 은행권 청년창업재단인 디캠프 입주사들도 ‘우리는 제2, 제3의 타다를 원한다’는 내용의 성명에서 “기존 운송 수단인 택시와 달라 보이지 않을 수 있지만 타다가 혁신적인 이유는 승차거부 없는 자동 배차 등 고객의 편리하고 쾌적한 ‘이동 경험’을 제공하기 때문”이라며 “이동 승객의 데이터를 축적하고 인공지능(AI)을 준비하는 타다의 성장 기회가 이번에 박탈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