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日 장관, 한국 겨냥 “후쿠시마 식재료 ‘그 나라’ 보다 깨끗”

  • 기사입력 2020-02-19 09: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의 고위 당국자가 후쿠시마현을 포함한 인근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규제하고 있는 한국을 겨냥해 “일본은 ‘그 나라’보다 훨씬 안전하고 깨끗하다”며 불만을 표했다.

일본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다나카 가즈노리 부흥상(장관)은 18일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부흥상은 2011년 동일본대지진 이후 피해지역 경제 재건을 맡고 있는 부처의 수장이다.

다나카 부흥상은 “후쿠시마의 식재료는 일본 내에서도 유통이 문제가 없는 낮은 (방사능) 수치를 보인다. 우리는 한국의 (식재료) 방사능 수치도 알고 있다”면서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기준을 통과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2012년 10월부터 방사성 물질인 세슘의 농도 기준을 1㎏당 100베크렐(Bq)로 강화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의 경우 세슘 농도 기준이 1㎏당 370베크렐이다. 미국은 1㎏당 1200베크렐, 유럽연합(EU)은 1㎏당 1250베크렐를 넘지 않는 수준에서 유통을 허가하고 있다.

한국정부는 후쿠시마 주변 8개현 모든 수산물을 수입금지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본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으나, 지난해 4월 한국은 “수입규제 조치가 WTO 협정을 위반하지 않는다”는 최종판정을 받고 승소했다. 한국 외에 중국, 홍콩, 마카오, 대만도 후쿠시마산에 대해 수입규제 중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