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일본서 코로나19 첫 10대 감염자 확인…감염 의사 아들

  • 기사입력 2020-02-18 1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의 충격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대거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도를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걸린 10대 환자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일본 와카야마(和歌山)현은 18일 관내 주민 3명이 코로나19에 추가로 감염됐고 이 가운데 10대가 포함돼 있다고 발표했다.

오사카(大阪)와 인접한 와카야마현에서는 지난 13일 유아사초(湯淺町)의 사이세이카이아리다(濟生會有田)병원에 근무하는 50대 남성 외과의사가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판명된 후 확진 환자가 잇따르고 있다.

이 의사는 지난달 31일 발열 증세가 나타나기 전에 14일간 외국을 방문하지 않았고 중국에서 온 사람과 접촉한 사실도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 의사가 진찰한 70대 남성과 같은 외과에서 근무하는 다른 의사와 그의 부인, 60대 입원 환자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감염 확산 사례가 잇따라 전날까지 와카야마현에서 9명의 환자가 생겼다.

이날 추가 감염자로 분류된 3명은 이미 감염 판정을 받은 외과 의사의 10대 아들,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재해파견의료팀(DMAT) 요원으로 활동했던 30대 남성 간호사, 이 병원에 입원해 있던 60대 남성 환자 등이다.

외과 의사의 아들은 아직 증상이 없는 무증상 환자로 분류됐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코로나19 감염자 가운데 17일 현재 중증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등 20명을 포함해 총 23명이라고 밝혔다.

18일 오후 5시까지 집계된 일본 내 전체 감염자는 523명이고, 이중 87%인 454명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발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