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현대기아차, 또 일부 공장 휴업…“코로나19로 중국산 부품 부족”

  • 기사입력 2020-02-18 19:1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6일 오전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내 트럭 공장이 휴업에 들어가 불이 꺼진 채 가동되지 않고 있다. 버스 공장에서는 중형버스를 제외한 고속버스와 시내버스를 여전히 생산 중이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차질을 빚자 이달 12일까지 휴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산 부품 공급이 원활치 않은 현대·기아차가 휴업 기간을 연장한다.

차량에 들어가는 배선 뭉치인 와이어링 하니스 등 부품을 만드는 중국 공장의 생산이 기대만큼 충분하지 않아 공급이 불안정한 탓이다.

기아차는 경기 광명시 소하리공장의 휴업 일정을 21일까지로 다시 연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소하리공장에서는 카니발, 스팅어, K9, 스토닉 등 차량이 생산되고 있다.

기아차는 앞서 와이어링 하니스 재고 부족에 따라 10∼11일 소하리공장을 닫은 데 이어 이 공장 휴업을 14일, 18일까지로 재연장한 바 있다.

소하리공장 조업 재개 시점은 21일 이후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기아차 광주 3공장의 봉고·트럭 생산라인도 21일까지 휴업한다. 3공장 역시 휴업 종료 시점이 당초 14일에서 19일로, 이날 21일로 더 뒤로 밀렸다.

현대차 울산 2공장 생산라인도 21일 하루 멈춘다.

현재 현대차는 전주공장의 트럭·버스 라인만 20일까지 휴무에 들어간 상태인데, 부품 재고 부족으로 울산 일부 라인이 다시 멈춰선다.

특히 울산 2공장은 인기 차종인 GV80과 팰리세이드 등을 생산하고 있어 이들 차량의 출고 대기 기간이 더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