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31번째 영남권 첫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병원·호텔 잇따라 휴업

  • 기사입력 2020-02-18 17: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영남지역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이 속속 드러나면서 지역 내 추가 감염자 발생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뿐만 아니라 인근 시설들도 현재 출입을 통제하고 종사자들은 자발적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대구에 거주하는 국내 31번째 확진자인 61세 여성 A씨는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해 이튿날부터 대구의료원으로 이송 당일인 17일까지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 6층 4인실에 홀로 입원해 지냈다. 이 기간 A씨는 2차례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으며, 지난 15일에는 지인과 동구에 있는 퀸벨호텔에서 식사를 했다.

병원 측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고열 증세를 보여 독감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3일 뒤 실시한 독감 검사에서는 '음성과 양성의 중단 단계'라는 결과가 나왔다. 이에 병원은 지난 15일 CT 검사를 했고 폐렴 증상이 나타나자 A씨에게 보건소 검사를 권유했다. 그러나 A씨는 "확진자를 만난 적도 없고 해외에 나가지도 않았다"며 검사를 받지 않았다. 하지만 열이 계속 나자 병원 측은 지난 17일 A씨를 설득해 수성구 보건소로 보냈고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

A씨가 다녀간 수성구 보건소와 호텔 등에도 비상이 걸렸다. 보건소 측은 전날 밤과 이날 오전 2차례 시설 내부 전체를 방역했고, 현재 1~3층 민원실도 폐쇄했다. A씨와 접촉한 직원과 공익 요원 등 11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동구 퀸벨호텔은 이날 휴업에 들어갔으며 오전 11시부터는 동구 보건소 직원 등이 출입을 통제하고 방역작업을 벌였다.

18일 오후 대구시 달서구의 롯데백화점 상인점에서 직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쇼핑카트를 소독하고 있다. 이날 대구에서는 코로나19 국내 31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관련해 SNS상에서 확진자의 가족이 롯데백화점 상인점에 근무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소문에 대해 롯데백화점 상인점 측은 "근거 없는 거짓 소문이며 상인점은 정상 영업 중이다"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A씨가 지난 6∼7일 2차례 찾은 동구 부띠끄시티테라스 오피스텔 201호 C클럽과 신천지 대구교회도 폐쇄조치 뒤 방역을 하고 있다. A씨 아들 B씨가 다니는 달성군 한 자동차부품업체도 어수선한 분위기다. 회사 측은 이날 오전 B씨를 긴급 자가 격리 조치했으며 사무실 등을 소독했다.

B씨와 같은 공간에서 일하던 동료 직원 10여명도 조퇴를 했으며 외부인 출입은 철저히 통제됐다. 회사 측은 조만간 B씨 확진 여부가 드러나는 만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혹시라도 B씨가 확진자로 판명되면 공장 가동 중단 등 방역 당국의 요청에 따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A씨가 입원한 한방병원 소속 간호사의 자녀가 다니는 수성구 한 유치원도 원아들을 귀가시키고 당분간 휴원키로 했다. 대구시는 대구시민의 날 행사를 비롯해 공공이 주관하는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민간행사에 대해서도 취소를 권고키로 했다.

/kty@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