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울산시, 국내최초 ‘P2G 기반, 한전 MG 실증사업’ 구축

  • 사업비 200억원 … 차세대 전력망 구축 및 에너지 자립도시 구현
  • 기사입력 2020-02-18 13: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울산테크노파크 P2G MG 기술 개념도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시가 국내최초로 에너지 생산이 불규칙한 재생 에너지의 잉여 전력을 수소로 전환해 최적의 사용 방안을 창출하는 ‘미래형 전력망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와 관련, 울산시는 18일 본관 4층 국제회의실에서 ‘피투지(P2G) 기반 한전 엠지(MG) 실증사업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

P2G(Power-to-Gas)는 물을 전기분해 해 생산된 수소를 생산 저장하는 기술, 또 MG(Microgrid)는 융복합된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소규모 독립형 전력망을 말한다.

사업 규모는 수전해 1.0㎿, PV 1㎿, FC 200㎾(기존), ESS 0.5MWh이다.

사업비는 총 193억원(한국전력공사 129억원, 울산시 16억원, 민간 48억원)이 투입되며, 사업기간은 2019년 5월부터 2022년 4월까지 3년간이다.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 이엠솔류션㈜, ㈜엘컴텍, 평산전력기술㈜, 대경산전㈜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한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피투지(P2G) 기반 다중 마이크로그리드 설계 및 통합운영을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 등 본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울산테크노파크는 피투지(P2G) 실증 인프라 구축, 이엠솔류션㈜과 ㈜엘컴텍는 수전해 시스템 개발, 평산전력기술㈜은 태양광 설비 시공, 대경산전㈜은 이에스에스(ESS) 설치 업무를 맡는다.

울산테크노파크 內 설비 배치도

오는 5월 상세설계가 완료될 예정이며, 2021년 1월에는 실증운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 김숙철 원장은 “국내 최초로 마이크로그리드와 수소를 결합한 새로운 시도이며, 앞으로 다가올 수소에너지 시장의 핵심기술로, 사업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라고 강조했다.

박순철 울산시 혁신산업국장은 “이번 사업은 울산이 마이크로그리드 기반 수소경제의 활성화를 통해 울산의 수소 기반 산업 성장에 큰 역할이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지난해 1월 한국전력공사의 ‘피투지(P2G) 기반 한전 마이크로그리드 실증사업’ 대상지역 공모에서 전국 19개 후보지의 치열한 경쟁에서 울산시가 최종 선정돼 추진하게 됐다.

hmdle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