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페이스북이 EU에 적응해야” 저크버그에 경고

  • EU 집행위 관계자, 페이스북 책임 강화 요구 메시지
    저크버그 “좋은 규제는 장기적으로 모두에게 이익”
  • 기사입력 2020-02-18 10: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마크 저크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가 17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EU 집행위원회에 방문했다.[로이터]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유럽연합(EU)이 디지털세 등으로 이해관계가 엇갈리고 있는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 마크 저크버그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다.

17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EU의 티에리 브르통 산업 담당 집행위원은 이날 벨기에를 방문한 저크버그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우리가 이 회사에 적응해야 할 것이 아니라, 이 회사가 우리에게 적응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는 페이스북과 같은 거대 정보기술(IT)기업이 혐오 발언과 허위 정보를 적절히 제한하지 못한다면 더욱 엄격한 규율을 적용받을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이해된다.

페이스북은 이날 바람직하지 못한 발언을 제한하는 SNS 플랫폼의 책임과 역할을 인정하면서도 불법적 발언의 게재를 처벌하는 것은 인터넷 지형에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대해 브르통 집행위원은 “충분하지 않다”며, “페이스북은 책임 문제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올해 말까지 온라인 플랫폼을 규제하고 그들의 책임을 제시하기 위한 디지털 서비스 법령의 일부로 엄격한 규정을 채택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저크버그도 이날 파이낸셜타임스(FT) 기고를 통해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을 위해 규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사람들이 타당하다고 느끼는 기준을 만들지 않는다면 그들은 기관이나 기술을 신뢰하지 않을 것”이라며, “좋은 규제는 단기적으로 페이스북의 사업을 해칠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모두를 위해 더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pdj24@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