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9번 환자 감염경로 여전히 ‘오리무중'…5일부터 마른기침

  • 30번 환자인 아내도 6일께 증상…보건당국 '발병 전 14일 행적' 추적
  • 기사입력 2020-02-17 16:4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보건당국이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29번 환자(82·남)의 증상 발현 전 14일간 행적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에서 증상이 있거나 해외를 방문한 사람과 접촉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지만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경로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연합]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정례브리핑에서 29번 환자의 발병 시점이 이달 5일이라고 밝혔다. 29번 환자의 부인인 30번 환자(68세 여성, 한국인)의 발병일은 6일 또는 8일로 추정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29번 환자는 이달 5일부터 마름기침 등 증상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확진 전) '노노케어' 도시락 배달봉사를 했는데 노인종합복지관이 이달 1일부터는 계속 휴관이었다. (29번 환자가) 발병 이후 (도시락을) 배달한 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30번 환자는 감염원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데 발병일은 이달 6일 내지 8일로 추정하고 있다"며 "전날에는 증상이 없었지만, 그 이전에 몸살, 감기 기운 같은 증상이 있었던 거로 확인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29·30번 부부환자의 감염경로도 몇 가지 가능성을 놓고 파악 중이다. 특히 먼저 확진된 29번 환자가 방문했던 노인복지관 등에서 증상이 있거나 해외를 방문한 사람과 접촉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29번 환자의) 발병 전 14일 행적 중 종로 노인복지관 방문 등 일부 활동이 파악됐다"며 "그 활동 범위 내에서 유증상자나 해외여행을 다녀온 사람이 있었는지 일일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사에)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이야기지 전혀 감염원을 추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라며 "몇 가지 가능성을 놓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