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KB證 “ETF편입 상한 해제로 삼성전자 ‘매수 후 매도’ 예고”

  • ‘ETF 캡 해제, 지수 캡 존치’ 괴리
    주가 변동성 커질 가능성 제기
  • 기사입력 2020-02-17 11:3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B증권은 금융당국의 법령 개정으로 상장지수펀드(ETF) 내 한 종목의 편입 비중 상한이 해제되지만, 코스피200 지수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제한하는 제도는 유지됨에 따라 향후 삼성전자에 대한 ‘대량 매수 후 매도’가 순차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의 주가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제기된다.

공원배·최지후 KB증권 연구원은 17일 “최근 금융감독원이 사전 예고한 금융투자업규정시행세칙 개정안에는 코스피200, 코스닥150, MSCI코리아 등 대표적인 시장 지수를 추종하는 ETF의 경우 동일 종목 편입 상한을 기존 30%에서 해당 종목이 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이는 ETF에 해당하는 내용이며 한국거래소는 지수 내 특정 종목 편입 비중을 제한하는 ‘30% 캡(상한)’ 제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는 지수와 그 지수를 추종하는 인덱스 펀드(ETF) 간 정책적 괴리가 존재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코스피200 지수 내 30% 캡 룰이 삼성전자에 적용될 경우 패시브 자금은 시차를 두고 매수와 매도 수요가 모두 발생할 수 있다”며 “적용 이전까지는 기존 ETF에서 담지 못했던 삼성전자 주식을 현물로 매수(혹은 기존 선물을 현물로 교체)하는 수요가 발생하고, 이후 지수 캡이 적용되면 30% 상회분을 재차 매도해야 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최종적으로는 지수를 추종하는 ETF에서 삼성전자의 캡 초과 비중만큼 매도 수요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결론”이라며 “코스피200 추종 ETF 규모가 21조1000억원이라고 고려할 때 삼성전자 편입 비중이 30%에서 1%포인트 높아질 때마다 삼성전자에 대해 2100억 규모의 패시브 매도 수요가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패시브 투자자 관점에서 향후 한국시장에 투자할 때 코스피200을 선택할지, MSCI코리아 지수를 선택할지 기로에 놓일 것”이라며 “현재 두 지수 간 삼성전자 비중은 유사한 수준(33%)으로 편입돼 있지만,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지수 내 30% 비중을 지속해서 초과할 경우 두 지수 간 장기 성과 및 패시브 투자 수요는 엇갈릴 수 있다”고 말했다. 강승연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