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한강 투신자 수색하다 순직 경찰 빈소에 애도의 발길

  • 기사입력 2020-02-16 13: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6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유재국 경위의 빈소. 한강경찰대 소속 유 경위는지난 15일 한강에서 투신자를 수색하던 중 숨졌다.[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한강에서 투신자를 수색하던 중 숨진 고(故) 유재국(39) 경위 빈소에는 애도의 발길이 이어졌다.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 장례식장 8호실에는 유 경위의 빈소가 차려졌다.

영정 속 유 경위는 짧은 머리에 입술을 굳게 다문 얼굴이었다.

한강경찰대 소속 수상구조요원인 유 경위는 지난 15일 한강에서 투신자 수색 중 교각의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다 구조됐으나 숨졌다.

이날 오전 빈소가 마련되고 처음으로 유 경위에게 인사를 한 유족들은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특히 유 경위의 아내가 임신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며 안타까움은 더 컸다.

유 경위의 동료와 지인들도 빈소를 찾아 먼저 떠난 유 경위를 애도했다.

과거 유 경위와 함께 근무했다는 한 경찰관은 "유 경위는 책임감이 강하고 일 처리가 꼼꼼했다"며 "사람들과도 잘 지내는 등 친화력이 좋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 동료도 "같이 근무한 적은 없지만 유 경위 이야기는 많이 전해 들었다"며 "요즘에는 순직하는 경찰들이 많이 줄었는데 참 안타깝다"고 말했다.

빈소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민갑룡 경찰청장, 진영 행정자치부 장관이 보낸 조화가 놓였다.

민 청장은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하고 경위 특진 임명장과 공로장, 훈장 등을 수여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