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포츠일반
  •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PO 1차전, 다음 달 6일 용인 개최·2차전 장소는 미정

  • 기사입력 2020-02-14 19: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 9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축구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한국 대 베트남의 경기에서 3대0으로 승리한 콜린 벨 감독이 심서연과 하이파이브를 하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첫 올림픽 여자축구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중국과 최종 플레이오프 1차전을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치른다.

14일 대한축구협회는 "한국과 중국의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지역 최종 플레이오프 1차전 홈 경기를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9일 제주도 서귀포의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끝난 도쿄 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경기에서 미얀마, 베트남을 연파하며 2연승을 거둬 조 1위로 PO에 진출했다.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은 호주에서 치러진 B조 경기에서 조 2위를 차지한 중국과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을 놓고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최종 플레이오프(1차전 홈경기 3월 9일·2차전 원정 경기 3월 11일)를 치르게 됐다.

하지만 2차전 원정 경기는 중국에서 치러야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에서 열릴 수 없는 상태다. 이 때문에 아시아축구연맹(AFC)은 중국축구협회와 협의해 PO 2차전 경기 장소를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