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IT.전자.통신
  • 타다, 드라이버 안전 지킴이 '타다 파트너케어' 4월 실시

  • 실업·질병·상해·노령 등에 보험 적용
  • 기사입력 2020-02-14 11: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타다 드라이버들이 실업, 질병, 상해, 노령 등 사회적 위험 등에 대비할 수 있는 '타다 파트너케어'가 오는 4월부터 실시된다.

타다는 4대보험과 연차휴가·퇴직금 등을 받지 못한 드라이버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플랫폼에서 일하는 비정규 프리랜서 '긱(gig) 노동자' 등 새로운 형태의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음에도 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제도는 아직 정비되지 않은 점을 타다가 자체적으로 보완하겠다는 취지다.

상해케어는 드라이버가 타다를 운행하다 업무상 재해를 입었을 경우, 치료비와 손실을 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상해케어는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모든 드라이버가 가입 대상이며 별도의 자기 부담 없이 타다가 관련 비용을 전액 부담한다.

실업케어는 드라이버가 전직 등의 과정에서 수입중단 위험에 직면하는 것을 막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1년 내 1200시간 이상 차량을 운행한 드라이버가 대상이다.

건강케어는 국민건강보험 지역가입자인 드라이버의 건강보험료를 지원해 보험료 부담을 덜어준다. 매월 200시간 이상 타다 차량을 운행하는 드라이버가 대상으로, 건강케어에 가입하면 월 보험료의 절반을 타다가 지원한다.

노령케어는 국민연금의 지역가입자, 임의가입자, 임의계속가입자인 드라이버들의 연금보험료를 지원한다. 가입대상은 매월 200시간 이상 타다 차량을 운행하는 드라이버다.

박재욱 VCNC 대표는 "드라이버가 사회적 위험에 대비할 수 있도록 자체 안전망을 마련했고, 향후 단계적으로 추가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라면서 "새로운 노동 형태가 확장되고 있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이를 보호할 법·제도가 마련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