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DB생명, 전환우선주 1200억에 전량 매입

  • 기사입력 2020-02-14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DB생명이 결국 전환우선주를 전량 매입하기로 했다. 기업공개(IPO)가 계속 미뤄지면서다. 10년전 전환우선주를 매입했던 투자자들은 원금회수가 가능해졌다.

DB생명은 최근 전환우선주 959만7200주를 매입하기로 했다. 금액으로 1200억원이다. 전체 발행주식 3866만6234주의 24.82%다. 전환우선주는 2010년 12월 16일에 발행된 주식이다.

매입 가격은 1주당 1만2500원이다. 발행 당시 공모가격과 같다. 10년간 주주들은 배당을 받아왔다. 우선배당률은 발행가액의 4.0%(액면가액의 10.0%)였다. 원금과 이자 모두를 챙긴 셈이다.

전환우선주는 발행 후 10년이 되는 올해 12월에 보통주로 전환될 예정이다. 비상장기업인 DB생명은 보통주의 99.6%인 2895만2942주를 DB손해보험이 가지고 있다. 우선주 960만주가 보통주로 바뀌면 소액주주 지분율이 24.82%가 높아지게 된다.

DB생명 측은 “IPO가 됐다면 상관없겠지만, 현재 확정된 계획이 없고 여전히 비상장주식이기 때문에 주주들이 매각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어 전량 매입하려고 시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태화 기자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