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
  • 1조원 규모 플루토 라임 펀드 반토막…TRS 자펀드 투자자는 전액손실 우려

  •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각각 -46% -17%
    TRS 사용 자펀드 일부 원금 전액 손실 예상
  • 기사입력 2020-02-14 10: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김상수 기자]라임자산운용이 환매 중단된 모(母)펀드 손실률을 발표하면서 이제 관건은 투자자 손실 범위로 쏠린다. 규모가 큰 ‘플루토 FI D-1호’의 손실률이 더 커 파장이 예상된다. TRS(총수익스와프)를 사용한 일부 자(子)펀드 투자자는 전액 손실이 불가피해졌다.

라임자산운용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삼일회계법인 실사 결과를 바탕으로 집합투자재산평가위원회에서 결정한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등 2개 모(母)펀드의 손실률을 발표했다. 사모사채 위주의 ‘플루토 FI D-1호’는 -46%, 코스닥 전환사채(CB) 등 메자닌을 주로 담은 ‘테티스 2호’는 -17%가 예상된다(2월 18일 기준).

특히 ‘플루토 FI D-1호’는 환매중단 규모가 9373억원으로, ‘테티스 2호’(2424억원)보다 규모가 4배가량 크다. 1조원에 육박하는 ‘플루토 FI D-1호’에서 손실률이 46%에 이르면서 향후 거센 파장이 예상된다.

TRS도 관건이다. 라임자산운용에 따르면, 자펀드 중 라임 AI스타 1.5Y 1~3호 펀드 3개는 전액손실이 예상된다. TRS 레버리지 비율이 100%인 상품들로, 472억원 규모다. AI프리미엄 펀드 2개(197억원)도 손실률이 최대 -78%로 추정된다. 이 역시 TRS를 사용한 펀드다. 라임자산운용 측은 “증거금보다 편입자산 가치가 더 하락해 현재로선 전액 손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게다가 아직 무역금융펀드(플루토-TF 1호)도 남아 있다. 업계에선 사모사채 위주의 ‘플루토 FI D-1호’와 코스닥 기업 전환사채(CB) 위주의 테티스 2호보다 무역금융펀드 피해가 훨씬 클 것으로 내다본다. 라임 무역금융펀드의 모펀드 IIG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조사에서 ‘폰지(다단계 금융) 사기’와 연루되면서 사태는 확산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 측은 “IIG가 청산절차에 돌입하면서 1억달러의 원금삭감이 발생헀다”며 “이로 인해 해당 펀드 기준가격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 측이 현재 밝힌 해당 펀드 기준가격 하락 폭은 약 -50% 정도다. 라임 측은 무역금융펀드 실사 결과를 2월 말께 밝히겠다고 계획한 상태다.

한편, 라임 측은 앞선 발표와 달리 당장 이날부터 ‘플루토 FI D-1호’, ‘테티스 2호’ 기준가격 조정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는 21일까지 자펀드에 순차적으로 반영된다. 또, 환매대금 지급 방식에서 환매 청구 시기 등에 무관하게 소익자 보유지분에 따라 지급하는 안분배분 방식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dlcw@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