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장문복, 전 여친 사생활 폭로에 “할많하않”

  • 기사입력 2020-02-12 11: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오엔오엔터테인먼트]

[헤럴드경제=뉴스24팀] 리미트리스 장문복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 폭로 글이 논란인 가운데 장문복이 심경을 밝혔다.

장문복은 12일 SNS 계정을 통해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것 같다. 좋아하는 마음이라고 모든게 용서되는건 아니야.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줄임말)”라고 적었다.

앞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문복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폭로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장문복과 지난해 10월 말부터 최근까지 만남을 이어왔다고 밝히면서 장문복이 늘 관계를 요구했고 심지어 용돈을 요구해 보내준 적도 있다고 폭로했다. 또 자신과 사귀는 도중에 많은 여성들과 연락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나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해서 적게 됐다. 거짓이 아닌 진실만을 적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장문복은 Mnet ‘슈퍼스타K2’, ‘프로듀스101 시즌2’ 등을 통해 얼굴을 알렸으며 지난해 7월 9일 그룹 리미트리스로 정식 데뷔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