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토픽
  • ‘기생충’ 오스카 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현재 3관왕

  • 기사입력 2020-02-10 12: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국제영화상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봉준호 감독 ‘기생충’이 오스카 각본상·국제영화상에 이어 감독상까지 받으며 한국 영화 역사를 또다시 새로 작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을 추가해 현재 3관왕에 올라 있다.

‘기생충'’은 함께 후보에 오른 스페인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페인 앤 글로리’와 ‘레미제라블’,‘문신을 한 신부님’, ‘허니랜드’를 제치고 국제영화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봉 감독이 이날 ‘각본상’에 이어 두 번째 무대에 오르자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나왔다.

봉 감독은 “이 부문 이름이 올해부터 바뀌었다. 외국어영화상에서 국제영화상으로 이름이 바뀐 뒤 첫 번째 상을 받게 돼서 더더욱 의미가 깊다”며 “그 이름이 상징하는 바가 있는데, 오스카가 추구하는 바에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봉 감독은 마지막에 영어로 “오늘밤은 술 마실 준비가 돼 있다. 낼 아침까지 말이다”I am ready to drink tonight, until next morning)"라고 말하자,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기생충’은 국제영화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현재까지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이미 발표된 편집상과 미술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요트데이in시드니
    요트데이in시드니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