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우한 교민 격리 아산·진천 이유는? "규모·위치·이동거리·지역안배"

  • 정부 "시설 수용 교민은 무증상자…지역주민 이해 부탁" 거듭 호소
  • 기사입력 2020-01-29 20:0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29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 앞에서 농기계로 도로를 막는 주민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날 정부는 아산과 충북 진천 공무원 교육시설에 우한 교민을 격리수용 한다는 발표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교민의 격리·수용을 위해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의 국가시설을 선정한 이유에 대해 규모와 위치를 고려했다고 소상히 설명하며 "지역주민의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거듭 호소했다.

우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원지다. 격리 시설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2개소다.

29일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격리시설을 선정하는 데에는 국가 시설이라는 전제 아래 ▲ 시설의 수용 능력 ▲ 인근 의료시설 위치 ▲ 공항에서 시설까지 이동 거리 ▲ 지역안배 등 요소가 고려됐다.

최복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은 "특정 지역에서 발생한 상황이 아닌 만큼 지자체 또는 민간 시설에는 부담 지울 수 없어 국가시설로 하기로 했다"며 "또 생활관이 있어야 하므로 연수시설이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국가에서 운영하는 연수시설을 추린 뒤에는 700명 이상의 교민을 1인 1실로 수용할 수 있는 규모, 인근 병원과의 거리, 공항에서 시설까지 정차하지 않고 이동할 수 있는 거리인지 등을 살폈다.

교민을 보호하는 동시에 방역 통제가 가능한 시설을 선정해 교민을 포함한 시설 주변 주민까지 모든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곳으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해당하는 두 지역의 주민들께서 상당한 우려와 걱정이 있다는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며 "시설로 모시는 교민들은 기본적으로 입국 당시 증상이 없는 분들"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우선 우한 교민 중 무증상자에 대해서만 이송을 결정한 상태다. 우한에서 무증상자였더라도 입국 시 공항 검역 과정에서 증상이 발견될 경우 바로 격리된다.

복지부는 우한 교민들 역시 보호받아야 하는 우리 국민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지역사회의 이해를 당부했다.

김 차관은 "국민들 특히 지역주민들의 이해와 정부의 조치에 대한 신뢰를 부탁드린다"며 "필요하다면 지역 지자체나 주민들께 설명하는 방안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