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우한폐렴 초비상] 서울시, “다산120으로도 신고, 우한 여행객 밀착 관리”

  • 서울시-구청장 긴급 비상대책회의 개최
    30일부터 매일 대시민 상황보고
  • 기사입력 2020-01-29 16: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원순 서울 시장이 29일 서울 시청사에서 열린 구청장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박원순 서울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의심 신고 전화를 ‘다산콜센터 120’으로도 받을 수 있게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박 시장은 이 날 25개 자치구청장과의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국내 3번째 확진자는 서울의 지역사회 활동내역이 확인이 됐기에 지역 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있다”면서 구청장들에게 감염 대비와 경각심을 갖자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투명성이 감염병의 특효약”이라면서, 시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일일 대시민 상황 브리핑을 시작한다고 알렸다. 이어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높은 중국 여행자에 대해 자치구 현장에서 밀착관리를 실시해달라”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또 “지금 1339(우한 폐렴 의심 신고를 위한) 전화가 통화량이 많아져 통화가 성공하는 경우가 거의 없나 보다”면서 다산 120을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고 했다.

박 시장은 자양동, 구로동, 가산동, 대림동, 명동, 홍대 앞 등 중국인이 많이 살거나 여행객이 많이 방문하는 지역에 대해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방역을 강화하는 계획을 내놓고, “찾동에서 일하고 있는 방문간호사를 활용해 1대 1로 거의 예외없이 가구 방문을 하고, 체크하자”고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지역 시장에서 야생동물 거래가 없는 지 등을 살피하고 시장 방역을 시행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중앙정부가 우한 지역을 방문한 것으로 보여지는 명단을 서울시에 통보해 주고 있다. 그 중 200명 정도 통보돼 왔는데 구청별로 확인해서 넘겨드린다”며 우한 여행객에 대한 밀착 관리를 당부했다.

서울시는 서울에 중국 동포가 22만명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중국 동포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임시 신고·지정 센터(서남권글로벌센터)를 운영할 게획이다. 외국인 주민 대상 긴급 지원과 외국어로 된 행동요령 안내 등을 위해 특별 기금 34억 3500만원을 쓸 예정이다.

이 밖에 어린이집, 어르신복지시설 등 취약계층과 대중교통 등에 마스크, 손세정제를 배부하기 위해 168억 원을 쓴다.

jsha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