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자 버스이용 · 병원방문…지역사회 무방비 노출

  • 기사입력 2020-01-28 15: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3번 환자에 이어 4번 환자도 공항버스를 이용하고 병원에 가는 등 지역사회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드러나 바이러스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헤럴드DB]

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4번 환자는 중국 우한에서 20일 귀국한 후 21일 감기 증세로 경기도 평택시 소재 의원(365연합의원)을 찾았으나 이곳에서 걸러지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는 의료기관에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로 우한 방문자 정보를 제공, 의료기관이 공항 검역망에 이어 '2차 방어벽'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는데 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이다.

질본에 따르면 당시 의사는 DUR로 우한 방문 정보를 확인하고 "우한에 다녀왔느냐"고 물었으나 환자는 "중국을 다녀왔다"고 답했다. 당시 콧물과 몸살 기운을 보여 의료기관에서는 감기 진료를 했다.

4번째 확진자는 병원 방문 외에는 자택에만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국내에서 확진된 환자 4명 중 병원에 가고도 격리되지 않은 건 4번 환자가 처음이다. 1번 환자는 공항에서 바로 격리됐고, 2번 환자는 자택에서 머무르다 보건소에 진료를 요청해 격리됐다. 3번 환자는 지인의 진료를 위해 성형외과에 동행했을 뿐 진료를 받진 않았다.

감염병 전문가 역시 '2차 방어벽'으로 불리는 의료기관에서의 선별진료 시스템이 제대로 가동되지 않은 점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감기 증세로 병원을 방문했을 당시 걸러졌다면 접촉자가 훨씬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4번 환자의 접촉자는 172명이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