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제일반
  • 우한서 빠져나간 500만명 중 한국행 6400여명 전망

  • -中 재일재경망, 바이두 우한 지역 앱 사용자 동선 분석
    -중국내 베이징·상하이 등 이동, 해외로는 태국·싱가포르·일본 상위 3위
  • 기사입력 2020-01-27 11:5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이 봉쇄되기 전 빠져나간 거주자의 행방을 분석한 결과가 나왔다. 결과에 따르면 이들은 대개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대도시로 이동하거나 해외로는 태국과 싱가포르, 일본 등으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른바 ‘우한 폐렴’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이 봉쇄되기 전 우한 시를 빠져나간 거주자의 행방과 관련된 빅데이터 분석이 27일 나왔다.

앞서 저우셴왕(周先旺) 우한 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춘제(春節·중국의 설)와 전염병 때문에 500여만명이 우한을 떠났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제일재경망과 바이두(百度)는 우한이 봉쇄되기 전인 지난 10∼22일 우한 지역 바이두 지도 앱 사용자의 동선을 분석해 발표했다. 바이두 지도 앱은 중국인의 절반에 육박하는 6억4400명이 사용하는 앱으로 우한 거주자의 이동 추이를 가늠할 수 있다.

분석에 따르면, 우한에서 출발한 사용자 중 60~70%는 우한시 인근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로 이동했다. 후베이성을 제외하고는 충칭(重慶)과 창사(長沙),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로 이동이 많았다.

또 제일재경망이 중국 항공서비스 앱 ‘항공반자’(港班管家)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우한 탑승객의 목적지 상위 10개 도시는 모두 중국 주요 대도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지난 12월 30일부터 지난 22일까지 우한에서 출발한 탑승객 중 6만5853명이 베이징으로 향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에 이어 상하이 5만7814명, 광저우 5만5922명, 청두(成都) 5만4539명, 하이커우(海口) 4만8567명 등이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해외로 떠난 우한 탑승객은 태국이 2만558명으로 가장 많았고, 싱가포르 1만680명, 도쿄 9080명, 한국 6430명 순으로 조사됐다.

제일재경망은 빅데이터 분석 결과 “자가용을 이용한 우한 거주자 대부분은 인근 성·시로 이동했고, 항공편 등 장거리 교통수단으로는 중국 내 주요 대도시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