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진중권, ‘출마설’ 임종석에 “패가망신 할 것” 일침

  • 기사입력 2020-01-25 14:0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출마설에 대해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임종석, 나오겠네요. 이낙연씨가 바람 잡으시네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임 전 실장에 대해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있는 분이어서 (총선에)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발언한 것을 겨냥한 것이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임 전 실장을) 모시려고 하고 있다”고 러브콜을 공식화하며 임 전 실장의 출마설이 급부상한 상태다. 임 전 실장은 지난해 11월 불출마를 선언했으나 최근 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연사로 TV에 출연하며 정치 복귀설이 돌고 있다.

진 전 교수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임 전 실장에게)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는 이 전 총리의 발언을 향해 “왜 그랬냐구요? 다 아시면서.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것”이라며 “구멍에 숨었다가 솔개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 분, 안 불러내는게 좋으실 겁니다.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다”며 “워낙 저쪽이 시원찮아서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괜히 그랬다가 검찰이 다시 튀어나오는 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또, “임종석씨도 판단 잘 하세요.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라며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세요”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낙연씨, 그 분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겁니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몰라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2일에도 “감 잡고 도망쳤던 임종석이 벌써 돌아왔다”며 “권력이 검찰을 완전히 장악해 수사도, 처벌도 받을 염려가 없어졌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yuni@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