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문대통령 “올해 확실한 변화 국민체감 위해 부지런히 뛰겠다”

  • -SNS 통해 설명절 영상 메시지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
  • 기사입력 2020-01-23 15: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영상을 통해 국민들에게 설 명절 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설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올해는 국민 모두가 ‘확실한 변화’를 체감하면서 희망을 키울 수 있도록 더 부지런히 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SNS를 통해 공개된 설 영상 인사를 통해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 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작지만 강한 나라”라며 “어떤 어려움도 이겨왔고 많은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만큼 발전했다. 우리의 빠른 성장과 역동성, 높은 시민의식과 한류 문화에 세계가 경탄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명절이면 그리움이 더 깊어지는 분들이 계산다”며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편안하고 안전한 명절을 위해 묵묵히 일터를 지키고 계신 분들의 노고도 잊지 않겠다”며 “댓돌과 현관문에는 크고 작은 신발이 가득하고, 따뜻한 마음을 주고받는 행복한 설날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울 양재동 농협 농수산물유통센터를 찾아 국산 농산물을 직접 구입하는 등 명절을 앞두고 대국민 스킨십을 늘렸다.

mkkang@heraldcorp.com

mkk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