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한국당·'이언주 신당' 전진당도 양당 통합협의체 구성

  • 한국·새보수 이어…이언주 "세대·시대교체 필요"
  • 기사입력 2020-01-21 16:1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진당4.0 이언주 대표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과 전진당4.0 양당 간 협의체 구성 합의'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이언주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대표는 21일 전진당과 자유한국당 간 보수통합 논의를 위한 양당 협의체를 꾸린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의 협의체에 이어 또 다른 협의체가 생기는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과 전진당 간 논의에서 한국당은 조경태 최고위원, 전진당은 제가 직접 협의를 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판갈이'란 말을 했는데, 이는 새로운 정치세력이 기존 세력을 대폭 교체한다는 점을 의미한다"며 "전진당의 지향점은 세대교체를 통한 시대교체"라고 했다.

전진당4.0 이언주 대표가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과 전진당4.0 양당 간 협의체 구성 합의'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연합]

그는 "계파갈등, 탄핵을 둘러싼 논란을 말로만 뛰어넘는 게 아니라 실제로 넘기 위해선 대대적인 시대교체가 불가피하다"며 "그간 한국당은 귀족정당, 웰빙정당이란 오명을 썼다. 통합 과정에서 민초정당으로 거듭나야 하며, 현장에서 국민과 땀 흘린 사람과 현장에서 투쟁한 사람들이 주도세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국당과 협의하는 한편 시민사회연합체를 꾸려 궁극적 통합으로 갈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주에 저항해서 투쟁한 시민단체를 망하하겠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