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지난해 기업 유상증자 자금조달 30% 급감

  • 1053건, 16조910억원으로 줄어
    유상증자 규모는 동부제철>한투>신한금융順
  • 기사입력 2020-01-21 13:5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기업들이 유상증자를 통해 조달한 자금이 16조91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0.2% 감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유가증권시장의 유상증자는 7조1591억원으로 43.0% 줄었고, 코스닥시장은 5조1435억원으로 15.1% 감소했다. 코넥스시장과 비상장사(K-OTC)는 각각 1303억원, 3조6581억원으로, 54.4%, 11.5%씩 줄어들었다.

유상증자 건수는 총 1053건으로, 전년 대비 16.2%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101건)과 코스닥시장(377건)에서 각각 8.2%, 13.1% 줄었다.

배정방식별로는 제3자배정이 9조484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공모 3조5971억원, 주주배정이 3조4455억원 순이었다. 전년에 비해 제3자배정 방식은 13.5% 줄어들었다.

지난해 유상증자 금액이 가장 많았던 회사는 동부제철 9650억원이었고, 한국투자증권(7770억원), 신한금융지주(7499억원), 한진중공업(6874억원), 신한금융투자(6600억원)가 그 뒤를 이었다. 기업공개(IPO) 규모가 가장 큰 회사는 4299억원을 조달한 롯데리츠였다.

지난해 기업 무상증자는 총 123건, 4조7881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4.7%, 47.4% 감소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코넥스시장의 무상증자는 1조30억원, 3조6194억원, 290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65.9%, 32.2%, 95.8% 급감했다. 반면 비상장사의 경우 12.9% 증가한 136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중 무상증자 규모가 가장 큰 회사는 헬릭스미스로, 신주 상장일 종가기준 8229억원(426만주)을 발행했다.

유상증자와 무상증자 주식 수가 가장 많은 회사는 각각 두산건설(2억5188만주), 모다이노칩(3986만주·보통주 기준)이었다.

유상증자 건수로는 이안로드(16회)가 최대를 기록했고, 보통주 기준 무상증자 배정비율이 가장 높은 회사는 블랭크코퍼레이션(1500%)이었다.

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