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안양시, 중기자금 1천억 지원

  • 기사입력 2020-01-21 11: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 안양시가 올해 중소기업육성자금 1000억원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담보 여력이 없거나 아이디어와 기술력은 있는데 자금력이 취약한 청년창업자에 대해서는 특례보증으로 도움을 손길을 전한다.

중기자금은 운전·기술개발자금으로 610억 원, 시설자금 360억 원, 신규고용 및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특별시책자금 30억 원이 각각 지원된다. 융자 기간은 운전·기술개발자금과 특별시책자금은 3년, 시설자금은 5년이다. 이자차액 보전율은 1% ~ 2.5% 이다. 우대기업(여성기업,장애인기업,사회적기업,우수기업,가족친화경영기업 등)의 경우 0.5% 추가 보전이 이뤄진다.

지난해 221개 업체에 686억 원이 지원됐다. 중소기업 특례보증은 신용보증서 발급이 어려운 기업에게 업체당 2억 원 이내,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기업은 업체당 5억 원 이내, 만19세 이상만39세 이하로 사업경력이 5년 이내의 청년창업자에게는 업체당 5천만 원 이내로 지원될 계획이다.

시는 올해 중소기업에 49억 원, 수출규제 피해기업에게는 60억원, 청년창업자에게 16억원 규모로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접수는 안양시 관내 8개 협약은행(국민,기업,농협,신한,우리,KEB하나,씨티,산업은행)에서 접수할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유망기업, 청년창업 기업 등이 돈 걱정 없이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오른족)이 기업체을 방문했다.[안양시 제공]

fob140@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