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우한 폐렴 지역사회 확산 차단” 범정부 대응 강화

  •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가동
    위기 경보 단계 ‘주의’ 로 격상
  • 기사입력 2020-01-21 11:3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국내에서도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유행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 확진자 1명이 발생한 가운데 중국 현지에서 ‘우한 폐렴’이 폭발적인 확산세를 보이자 범정부 차원에서 대응 강화에 나섰다.

2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국 우한에서 중국남방항공편(CZ6079)으로 인천공항에 19일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 A씨(35)가 20일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자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즉각 상향하고, 중앙방역대책본부 가동과 아울러 지역사회 감시·대응태세도 강화했다.

정부는 확진환자의 신속한 접촉자 파악 등을 통해 지역사회 확산차단에 주력하는 한편, 중국 춘절 대규모 인구이동을 앞두고 중국내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베이징과 선전에서도 환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우려가 커짐에 따라, 관계부처와 지자체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범정부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우선, 우한시에서 입국하는 항공편에 대한 검역 강화 조치를 지속 실시하고, 공항 내 주의 안내문 통보를 확대하며, 중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할 계획이다. 복지부 산하 질병관리본부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위기 종료 시까지 환자감시체계 강화 및 의심사례에 대한 진단검사, 환자관리를 강화하는 등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확대 가동한다.

경찰청, 법무부 등에서는 관련 정보시스템 등을 활용해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하고 국토부, 문체부 등에서는 항공사, 여행업계 등 민간과의 소통·협조를 지원한다. 외교부에서는 재외공관을 통한 현지 체류 우리 국민 보호와 국내 외국 국적자 환자 발생시 주한 외국대사관 소통 지원을 담당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설날연휴에도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가동한다. 의료기관에서 대해서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시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 등을 문진을 통해 확인해 선별진료 및 의료기관 내 감염관리를 강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될 경우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로 신고하도록 했다. 김대우 기자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