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AB자산운용 “삼성전자 등 亞기업 전망 양호…美주식 낙관적”

  • 2020년 글로벌 주식·채권 전망 세미나
    1분기에 EM 담아야…“삼성전자 펀더멘털 개선”
    성장률 소폭 둔화…“유동화 자산, BBB 채권 눈여겨 봐야”
  • 기사입력 2020-01-21 10: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얼라이언스번스틴(AB)자산운용이 21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2020년 글로벌 주식·채권시장 전망 세미나 기자간담회에서 유재흥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가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강승연 기자]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올해 5세대 이동통신(5G)을 중심으로 삼성전자 등 아시아 반도체 기업의 주가가 양호한 흐름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증시 중에선 미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가장 낙관적인 시장으로 꼽혔다.

얼라이언스번스틴(AB)자산운용이 21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2020년 글로벌 주식·채권시장 전망’ 세미나 기자간담회에서 데이비드 웡 주식부문 선임 투자 전략가는 “신흥국(EM)의 수출 및 제조업 지표 개선은 증시 반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웡 전략가는 “리스크 온(위험선호) 시장에 대비해 1분기에 신흥국을 포트폴리오에 추가해야 한다”며 올해 아시아 기업의 전망이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한국 시장에 대해서는 “코스피200 기업들은 기술주 주도로 주당순이익(EPS) 회복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삼성전자와 대만 TSMC 등 반도체 기업의 펀더멘털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의 경우 미·중 무역협상 등 불확실성 속에서도 견조한 반도체 수요, 메모리반도체 업황 회복의 수혜를 입을 수 있고, 5G가 모멘텀의 동력이 될 수 있다고 봤다.

포트폴리오 전반에 대해서는 글로벌 주식 배분을 확대하면서 미국 비중을 최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조언이 있었다. AB자산운용이 추천하는 글로벌 주식 비중은 미국 55%, 신흥국 20%, 유럽 20%, 일본 5% 수준이다.

웡 전략가는 “글로벌 제조업 지표가 저점에 도달하고 기업 이익증가율이 작년 3분기 중 바닥을 찍을 가능성이 있다”며 “세계는 아직 주식에 비관적이나, 이는 견조한 수익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보험성 금리인하가 주식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기업들은 수익률이 훨씬 높고 어두운 경제 상황에서도 플러스 수익률을 내며 방어할 수 있다”며 다른 시장보다 강력한 자사주 매입도 주식 상승을 뒷받침한다고 부연했다. 실제 S&P500 기업들의 연간 자사주 매입은 지난해 7700억달러, 올해 675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채권 전문가인 유재흥 선임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올해 미국 경제를 필두로 글로벌 경제성장률은 지난해보다 조금 낮거나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글로벌 중앙은행들도 완화정책을 펼칠 것”이라며 “과감한 재정정책이 동반된다면 성장 전망치를 더 끌어올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유 매니저는 “지난해 주식 수익률이 좋았지만 채권 시장도 전반에 걸쳐 매우 양호한 한 해였다”며 “올해도 시장 불확실성, 지정학적 리스크 국면에서 국채의 장점은 살아있을 것이다. 특히 미국 유동화 자산과 BBB 채권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고 고금리 채권도 여전히 유효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거시환경이 나쁠 때 수익률이 높아지는 국채와 기업 펀더멘털이 개선될 때 혜택을 받는 크레딧을 함께 투자하는 ‘바벨전략’을 추천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글로벌 전망처럼 한국 성장률도 지난해와 비교해 낮거나 비슷한 수준을 보일 것이며,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유지하거나 인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런 점들은 채권시장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spa@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