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신격호 재산 사회 환원 여부…가족들이 결정할 것”

  •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장례식장서 기자회견
  • 기사입력 2020-01-20 16:1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20일 오후 3시께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별세함에 따라 고인 소유의 롯데그룹 지분, 부동산 등 1조원대 재산의 향방에 재계의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롯데그룹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오후 3시께 신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황 부회장은 “(신 명예회장이) 유언을 남겼냐”, “재산 사회 환원 계획은 있냐”는 취재진들의 질문에 “유언을 남겼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며, 상속 재산은 가족들끼리 차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유언과 상속 등에 대해) 가족들이 더 잘 알기 때문에 가족들이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황 부회장은 “두 형제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스 회장)이 빈소 안에서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 “(제가) 보기에 나란히 앉아 있었으니 교감하지 않았겠냐”고 대답했다.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은 지난 2015년 경영권 다툼을 벌이며 사이가 소원해진 이후 1년 3개월 만에 다시 재회했다.

이날 황 부회장은 신 명예회장이 지켜왔던 경영철학에 대해서도 말했다. 그는 “(신 명예회장)은 ‘창업은 창조다’라고 말하며 항상 ‘도전’을 강조했다”며 “40년 전 롯데가 성장할 무렵부터 ‘열정이 없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말을 자주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롯데 임직원들도) 신 명예회장님이 남겨주신 소중한 유산들을 잘 이끌어가 글로벌 롯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