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산업일반
  • 고속 급코너 돌 때도 미끄러짐 방지…현대위아, 후륜 자동제어 장치 개발

  • 제네시스 첫 SUV ‘GV80’에 장착
  • 기사입력 2020-01-20 11: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위아가 국내 최초로 후륜 차량용 전자식 차동(差動) 제한장치(e-LSD)를 개발했다.

현대위아는 후륜 구동 기반의 전자식 e-LSD를 개발해 양산에 들어갔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자동차부품사가 후륜 차량용 e-LSD를 생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위아가 개발한 e-LSD는 최근 출시된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카(SUV)인 GV80에 장착된다.

e-LSD는 노면과 주행 상황에 따라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알맞게 배분해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 제품이다.

현대위아는 이 제품을 창원2공장에서 연 약 6만대 규모로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LSD는 노면과 주행 상황에 따라 좌우 바퀴의 구동력을 알맞게 배분해 안정적인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 제품이다.

특히 고속으로 코너를 돌 때 운전자의 의도대로 회전이 되지 않는 문제인 ‘언더스티어(UnderSteer)’와 ‘오버스티어(OverSteer)’ 상황에서 좌우측 바퀴에 동력을 적절히 배분하여 안정적으로 주행할 수 있게 만들어 준다.

현대위아는 e-LSD의 ‘반응 속도’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높였다고 밝혔다.

유압식 액츄에이터를 이용, 노면 상태와 주행 상황에 따라 차량에 발생하는 미세한 압력 변화를 인지하고 0.25초 이내에 최적의 주행 동력을 배분하도록 했다. 이정환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