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BBQ '레시피’ 들고 bhc 간 직원 무죄…법원 “인터넷 검색해도 나와"

  • 기사입력 2020-01-19 08: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치킨 프랜차이즈 BBQ에서 경쟁업체 bhc로 옮기면서 레시피 등 BBQ 내부 정보를 활용한 혐의로 기소된 직원이 재판에 넘겨졌으나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관련 정보는 인터넷 검색만으로 확인할 수 있다고이미 블로그 등에 관련 정보가 공개돼 내부자산으로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조현락 판사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최근 무죄를 선고했다.

BBQ 해외사업부 소속이던 A 씨는 2014년 2월 퇴사하면서 개인 외장 하드디스크에 담긴 24건의 정보를 반환하거나 폐기하지 않고 남겨뒀다가 2015년 10월 bhc로 이직한 뒤 업무에 쓴 혐의로 기소됐다 외장 하드디스크에 담긴 정보는 BBQ가 2002년 특허를 출원한 프라이드치킨 조리법과 아시아 각국 사업타당성 검토 자료 등이었다.

하지만 재판부는 치킨 조리법의 경우 BBQ 일부 지점이 자체 블로그에 반죽 비율, 기름 온도 등 조리법을 사진과 함께 자세히 올려놓는 등 인터넷 검색만으로도 찾을 수 있는 내용이었음을 지적하며 "피해 회사를 통하지 않고는 (레시피를) 통상 입수할 수 없다고 단정하기에 부족하다"고 봤다.

재판부는 또 A 씨가 퇴사하며 삭제하지 않은 다른 자료들도 이미 공개된 내용이거나 오류가 다수 있어 완결성·신뢰성을 인정하기 어려운 자료로 '영업상 주요 자산'이나 경쟁사 bhc에 이익을 줄 만한 자산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특히 재판부는 통상적인 제조업·서비스업과 달리 가맹점주가 늘어야 수익을 내는 가맹사업은 예비 가맹점주들을 위해 영업 관련 정보 등을 애초에 다수 공개하는 특성이 있다고도 설명했다.

이와함께 재판부는 A 씨가 BBQ에 재직하면서 포괄적인 정보보안 서약을 하기는 했으나 퇴직할 당시 사측으로부터 특정 영업자료의 폐기·반환 등을 명시적으로 요구받지 않은 점도 무죄 근거로 들었다.그러면서 재판부는 노동자 개인은 어떤 자료가 중요한 자산인지 일일이 판단하기 어려우므로 어떤 영업비밀을 폐기해야 하는지 특정할 책임은 인적·물적 시설을 갖춘 회사 측에 있다고 판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