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라홀딩스, 모빌리티 스타트업 ‘비마이카’에 전략적 투자
향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확대 선제 대응 위한 공동사업 제휴

[헤럴드경제 이정환 기자] 한라홀딩스는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회사인 비마이카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한라홀딩스는 향후 MaaS(Mobility as a Service) 플랫폼 등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모빌리티 서비스 관련 정비·부품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비마이카의 자회사인 ‘렌카㈜’에서 플랫폼 및 시스템를 개발하고, 한라홀딩스는 국내외 자동차 부품 유통, 정비 등의 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비마이카는 자체 차량공유 플랫폼 ‘IMS(Intelligent Mobility System)’를 기반으로 모빌리티 관련 사업을 다양하게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대한민국 최초의 차량구독서비스 ‘카로(CarO)’를 런칭하는 등 모빌리티 전문기업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타트업 기업이다. 현재 IMS 플랫폼에는 법인차량 5만여대가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어 고객은 언제든 상황에 맞게 이동수단을 선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분야를 소유보다 공유에 초점을 둔 자동차 산업의 미래라고 예측하고 있다. 앞으로 고객은 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차량공유, 열차, 택시, 버스, 자전거에 이르기까지 모든 교통수단을 통합 서비스로 누릴 수 있게 된다.

한라홀딩스와 비마이카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단기적으로는 부품·정비 시장을 고도화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하고, 장기적으로는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 확대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