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올해 소비트렌드는 'INSIDE'…'나' 중심 소비 확산

  • 기사입력 2020-01-15 19: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신한카드는 올 한해 국내 소비 트렌드 키워드로 'INSIDE(인사이드)'를 제시하고 '나'를 중심으로 한 소비 현상이 확산할 것으로 15일 전망했다.

INSIDE는 ▷귀차니즘 소비(I) ▷라이프 큐레이션(N) ▷마이데이터 수집가(S) ▷팝업 경제(I) ▷디지털 힐링(D) ▷젊은 취향의 시니어(E)를 의미한다.

귀차니즘 소비는 기술이 주는 혜택을 최대한 이용해 편리함과 시간 효율을 추구하는 소비 방식이다. 노동을 줄여주는 가사 대행이나 심부름 서비스, 시간을 절약해주는 밀키트와 드라이브스루 등의 소비가 확산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로 2018∼2019년 신한카드 이용자의 패스트푸드 매장 이용 분석 결과를 보면, 일반 매장 이용 고객은 1% 증가한 반면 드라이브 스루 이용 고객은 6% 증가했다. 이용 건수는 각각 2%, 9%가 늘었다.

백화점에서 소비자가 행사 상품을 살펴보는 모습 [제공=롯데쇼핑]

신한카드는 단순히 취향에 맞는 제품을 구매하는 것을 넘어, 자신의 생활 전체를 큐레이팅하고 본인의 개성을 표현하는 현상에도 주목했다.

맞춤 영양제 정기배송 서비스, 방문 홈트레이닝 서비스 등 고객 개개인의 취향과 소비 시간, 장소, 상황까지 정밀화한 초개인화 서비스가 생겨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취미와 취향이 '나'를 나타내는 수단이 되면서 일식에 집중됐던 오마카세 코스가 중식, 한식, 디저트 등 다양한 요식업 분야로 확장될 것으로 예상된다.

콘텐츠 산업에 집중됐던 인공지능(AI) 추천 서비스가 패션, 책, 보험 등에도 적용되는 등 전문가와 기술을 활용한 추천 서비스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본인의 데이터를 직접 수집, 관리하고 능동적으로 활용하는 경향도 강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워치 등 저가 웨어러블 기기가 늘면서 건강에서 더 나아가 금융, 여가, 취미 등의 영역에서 데이터를 수집 및 관리하는 환경이 만들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희소성 있는 경험에 거리낌 없이 지갑을 여는 '팝업 경제'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신한카드가 팝업 마켓을 기획하거나 공간을 대여하는 중개 플랫폼의 이용 정보를 분석한 결과. 신용카드 이용 기준 2018년 1분기부터 2019년 3분기까지 이용금액은 분기 평균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 건수는 평균 17% 늘었다.

신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건강을 챙기는 디지털 힐링 서비스도 다양해지고 있다. 명상·심리상담 앱이나 자존감 회복을 위한 칭찬 커뮤니티가 등장하는 등 익명의 비대면 서비스를 통해 타인의 공감을 얻고 심리적 타격에서 회복하려는 움직임이 많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젊은 취향에 소비력까지 갖추고 자기 인생을 즐기는 시니어의 등장도 주목할 만한 트렌드다. 패션업계를 선두로 나이의 경계가 사라진 브랜드와 60세 이상 시니어 모델들이 전면에 등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박막례 할머니', '여용기 할아버지' 등 시니어 인플루언서들도 인기다.

신한카드 빅데이터 연구소는 "급변하는 세상 속에서 타인이 제시하는 기준을 따르지 않고 오롯이 자신에게 집중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이에 따라 내면(인사이드)의 욕구가 소비를 결정하는 데 더욱 중요한 요소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