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최대호 안양시장 보따리..新 성·장·동·력

  • 美 라스베이거스 국제전자제품 박람회 참관
  • 기사입력 2020-01-15 19:23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안양)=박정규 기자]최대호 안양시장은 기업체 대표 등 17명과 4차 산업혁명시대 혁신기술 동향을 파악하기위해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국제전자제품 박람회를 둘러보고 왔다고 15일 밝혔다. 4차 산업혁명시대 혁신기술 동향을 파악 차 이뤄진 이번 참관은 6박7일 일정으로 진행됐다.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가 주관하는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국제전자제품 박람회는 라스베이거스에서 매년 1회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 소비재 전자전시회다.

최대호 안양시장(오른쪽에서 5번째)이 CES 참관했다.[안양시 제공]

이달 7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올해 CES전자박람회는 세계 155개국 4천5백여 개 사가 참가했고 20만 가까운 인파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선 390개 기업이 참가했다. 특히 ▷ 오상헬스케어 ▷ 휴비딕 ▷ 디라직 ▷ 케이디랩 ▷ 코딩어레이 ▷ 디아이전자 ▷ 링크일렉트로닉스 등 안양소재 7개 기업도 참여해 해외 유수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7개 기업들은 자사제품 홍보와 상담을 통해 136만 달러의 계약을 성사시켰다. 인도와 오만 국적의 기업과 MOU체결 및 뉴질랜드 수출 진행을 확정짓는 성과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시 참관단은 이번 전시회에 참가한 관내 7개 기업체의 부스를 찾아 기업의 이미지홍보를 지원했다. 또 4차 산업 시대를 선도할 핵심적인 기술을 가진 해외 우수기업의 부스도 일일이 방문해 제품시연 및 안양시와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시 참관단 일행은 또 샌프란시스코로 이동 실리콘 밸리를 찾아 컴퓨터용 그래픽 처리장치 개발사인 NVIDIA와 IBM출신 엔지니어가 설립한 SAP(System, Application, and Products in Data Processing)를 방문해 선진 기업 문화를 견학하며,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최 시장은 “자율주행 등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기 위한 신 성장 동력을 찾는데 유익한 방문이었다”고 했다. 이어 “강소기업들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고, 신 기술 분야에 있어서도 청년층이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사랑스러운 'Barbara Palvin'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