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이낙연 黨 복귀…민주, 본격 ‘총선 모드’

  • 오전 최고위 참석 여의도 복귀 인사
    선대위 출범 전까지 黨상임고문 맡아
    수도권·호남 선거 분위기 띄우기
    황교안과 ‘종로 빅매치’ 질문엔 함구
  • 기사입력 2020-01-15 1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의도로 복귀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왼쪽에서 네 번째)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당대표(세 번째), 이인영 원내대표(맨 오른쪽)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여의도로 돌아왔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총리의 당 복귀와 함께 총선 체제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이 전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복귀 환영 행사에 참석해 복귀 신고식을 치렀다.

이 전 총리는 “감개가 무량하다”며 “지사와 총리로 일하면서 떨어져 있던 당에 6년 만에 돌아왔는데 따뜻하게 맞아준 이 대표와 동지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저는 매사 당과 상의하면서 제가 해야할 일, 할 수 있는 일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 전 총리의) 어제 말씀을 보니 백수다운 백수를 못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는데 이번 총선이 워낙 주요하다보니 쉬라는 말씀을 못 드리고 당으로 모셨다”며 “(이 전 총리는) 국무총리의 경험과 지식, 경륜을 바탕으로 당에 역할을 해주실텐데 당으로선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며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총리를 지내신 분은 당에서 상임고문으로 모시게 되는데 선거대책위원회가 발족하면 (이 전 총리가) 핵심적인 역할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민주당의 선거대책위원회가 출범하기 전까지 당의 상임고문직을 맡아 선거 구상에 힘 쓸 예정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는 전직 당 대표 및 그에 준하는 원로 인사를 상임고문으로 위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내달 초 민주당의 선대위가 꾸려지면 이 전 총리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김부겸·김영춘 의원, 이광재 전 강원지사 등과 함께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아 권역별로 선거를 책임질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이 전 총리는 수도권과 호남의 지역을 맡아 선거 분위기를 띄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총리는 이와 함께 ‘정치 1번지’인 서울 종로의 표심을 본격적으로 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전 총리는 이미 종로 교남동에 위치한 한 아파트을 전세 계약한 것을 알려졌다.

이 전 총리 역시 환영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 제가 종로로 이사하게 됐다는건 사실”이라면서도 종로 출마 여부에 대해선 “확정의 주체는 당”이라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종로 출마 발표 시기에 대해선 “나도 궁금하다”고 답했다.

향후 종로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경쟁 가능성에 대해서도 “그것에 대해선 여러 번 말씀을 드렸다.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핵심적 역할’에 대해서도 “대표님도 ‘핵심적’이라고만 했지, 구체적으로 말씀 안하셨는데 (내가) 무슨 재주로 알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어떤 역할을 주문할 것인지 그것이 나올때까진 제가 서두르고 독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하고 싶은 역할이 있냐는 질문에 “특별히 없다. 어떻게 조정될 것이냐에 따라 맞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현정 기자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