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윤종원 ‘기업은행 혁신’ 힘 받는다

  • 文대통령 신년사에서 변화 주문
    尹 행장 “내부 자원 배분 불균형”
    핀테크·스타트업 지원 방향 제시
    금융위 “노조, 절차 지적 부적절”
    “한노총 선거까진 출근저지 계속”
    일부선 총선때까지 이어질까 우려
  • 기사입력 2020-01-15 11:3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종원 행장의 기업은행 혁신 동력이 힘을 얻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사에서 직접 변화가 필요해 외부인사를 행장에 임명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사진은 지난 3일 범금융권 신년 인사회에 참석한 윤 행장. [연합]

윤종원 행장의 기업은행 혁신 동력이 힘을 얻을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신년사에서 직접 변화가 필요해 외부인사를 행장에 임명했다는 점을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윤 행장의 출근을 물리적으로 막고 있는 노동조합은 최고경영자(CEO) 임명 절차상의 문제점을 지적했지만, 현행법과 어긋나는 데다, 이전에 전례도 없어 논리가 옹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은행권에 따르면 윤 행장은 경영진으로부터 보고 받은 경영현안과 사업전략 등을 살펴본 결과 기업은행 내부자원의 배분이 그간 불균형하게 이뤄졌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시중은행들이 디지털금융, 자산관리(WM) 부문에 공격적으로 투자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은행 내 인력, 조직, 예산, 평가시스템 등이 과거 전통적인 은행 업무를 기준으로 짜여 졌다는 문제의식이다. 특히 핀테크업체, 스타트업 지원 등 기업은행 본연의 역할과 맞닿은 신사업에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는 방향성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윤 행장은 노조와의 대화를 통해 정상적인 업무를 시작하면 곧바로 ‘혁신추진 TF’를 신설해 조직 내 인적·물적 자산을 재분배하는 프로세스를 가동시킬 예정이다. 윤 행장이 경영 전반에 쇄신이 필요하다는 문제의식은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과도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외부 출신임에도 윤 행장을 임명한 배경에는 기업은행의 변화를 위한 적임자라는 판단이 자리잡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내부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비판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 생각한다”며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행장을)발탁한다”고 말했다. 윤 행장에 대해 ‘낙하산’ ‘함량 미달’을 이유로 반대하던 기은 노조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 이후 절차상의 문제를 해결하라며 말을 바꿨다. 하지만 제청권자인 금융위는 노조의 ‘반박 논리’가 빈약하다며 일축했다.

금융위 “과거 내부에서 3명의 행장을 제청했을 때도 절차는 똑같았다. 그 때는 노조도 투명하지 않았다고 얘기를 하지 않았다”며 “윤행장의 경우 금융에 대한 이해가 넓고 정책적 마인드를 갖추고 있는점이 높게 평가돼 제청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은 노조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윤 행장을 볼모로 잡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사태를 주도하고 있는 금융노조 허원 위원장은 21일 열리는 한국노총 임원선거에서 ‘2인자’격인 사무총장 후보로 출마한 상태다. 한국노총 간부들은 지난 총선에서는 주로 자유한국당을 통해 정치권에 진출했다. 금융노조의 숙원인 노동이사제 관철을 위한 정치적 거래에 윤 행장을 지렛대 삼으려한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 기업은행 노조원은 “한국노총 선거 때까지는 계속 출근 저지를 할 것으로 보인다”며 “노조의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길면 4월 총선까지도 대치 국면을 이어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승환 기자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