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생활경제
  • GV80 첫선…첨단기술 구현 비밀병기, 가격 6580만원부터

  • 3.0ℓ디젤 모델 6580만원부터
    상반기 가솔린·터보 모델도 출시
  • 기사입력 2020-01-15 11: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그룹 최고 디자인 책임자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이 제네시스 GV80 디자인과 관련해 설명하고 있다. [박해묵 기자]

제네시스의 첫번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후륜구동 기반의 탄탄한 주행성능을 갖춘데다 첨단 기술로 안전과 승차감을 한층 강화해 수입 프리미엄 SUV와의 정면승부가 예상된다.

현대차는 1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브랜드 최초의 후륜구동 기반 플래그십 SUV GV80을 공개했다.

GV80은 후륜구동 기반으로 설계된 새로운 SUV 플랫폼에 최고출력 278마력(PS), 최대토크 60.0 ㎏f·m를 내는 직렬 6기통 3.0ℓ 디젤엔진을 얹어 동급 최고 수준의 주행성능을 갖췄다. 올 상반기 중으로 가솔린 2.5ℓ 및 3.5ℓ 터보 모델도 출시될 예정이다.

전장 4945㎜, 전폭 1975㎜의 압도적인 차체는 대형 SUV를 선호하는 최신 소비 트렌드를 반영했다. 2955㎜의 휠베이스로 실내공간도 넉넉하다.

제네시스의 디자인 방향성은 ‘역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으로 축약된다. 전면부에는 방패 모양의 대형 크레스트그릴과 네개로 나뉘어진 형태의 쿼드램프가 독창성을 가미한다.

후륜구동 차량 특유의 비례감과 날렵하게 떨어지는 루프라인으로 쿠페와 같은 스포티함이 묻어난다. 후면부는 슬림형 쿼드 리어램프로 전면부와의 통일성을 강조했다.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보이는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지-매트릭스’ 문양이 내·외장 곳곳에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첨단기술로 구현한 안정감과 안락한 승차감은 GV80만의 비밀병기다. 노면 상태를 미리 인지해 차고를 조정하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과 노면소음을 실시간으로 분석, 0.002초만에 반대 위상 음파를 발생해 소음을 억제하는 ‘능동형 노면 소음 저감기술(RANC)’이 탑승자를 배려한다.

고속도로 및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방향지시등 스위치 조작만으로 차로변경이 가능한 ‘고속도로주행보조(HDA)Ⅱ’와 운전자의 주행성향을 스스로 학습해 자율주행에 반영하는 ‘운전스타일 연동 스마트크루즈컨트롤(SCC-ML)’ 등 최신 자율주행 기술도 집약됐다.

제네시스는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차량을 원하는 대로 조합할 수 있는 ‘유어 제네시스(Your Genesis)’시스템을 도입해 취향을 중시하는 럭셔리 소비자의 수요를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GV80의 경우 10만4000여개의 조합의 가능하다.

3.0ℓ 디젤 모델의 판매가격은 6580만원부터 시작해 동급의 수입 프리미엄 모델 대비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연간 9만대 수준으로 늘어난 대형 SUV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지난해 11월에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배출가스 인증 등으로 두달 가량 지연됐고 디자인을 담은 사진이 자주 유출되면서 디자인의 신선함이 반감돼 다소 아쉽다는 반응이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앞으로도 오직 고객의 요구에만 집중해 제네시스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디자인, 품질, 서비스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원호연 기자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