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회일반
  • 법무부, '변시 석차 공개' 판결에 항소키로

  • "석차 공개로 인한 서열화 방지 고려해야"
  • 기사입력 2020-01-14 18:3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 변호사시험 응시생의 석차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는 법원의 판결에 대해 법무부가 항소하기로 했다. 석차 공개가 로스쿨 제도 도입 취지를 훼손하고 서열화를 야기하는 등 부작용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법무부는 14일 "원심판결은 법리를 오해한 부분이 있다"며 항소 방침을 밝혔다.

앞서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김정중 부장판사)는 정건희 변호사가 법무부를 상대로 "변호사시험 석차를 공개해달라"고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변호사시험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는 로스쿨 제도의 도입 취지는 '다양하고 경쟁력 있는 법조인의 역량'을 충실히 평가하면 달성할 수 있는 것"이라며 "석차가 공개될 경우 제도의 취지가 크게 훼손돼 시험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한다고 인정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이에 대해 "국회는 변호사시험의 자격 시험적 성격과 석차 공개로 인한 서열화 방지 등을 고려해 석차를 제외한 성적만을 공개 대상으로 규정했다"며 "입법자의 결단을 존중해 현재 변호사시험 성적만을 공개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성적과 석차는 명백히 다른 개념"이라며 "성적 공개와 석차 공개가 제도에 미치는 파급력이 확연히 다른 데도 원심판결은 이를 간과했다"고 주장했다.

법무부는 "회계사, 세무사 등 자격시험도 합격자 석차를 공개하지 않으며, 5급 공채시험 같은 선발시험 역시 석차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변호사시험만 별도로 석차를 공개해야 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