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금융
  • 문 대통령 “윤종원 행장은 적임자” 발언에 기업은행 노조 반박

  • “임명절차의 투명성에 문제”
    사실상 법개정 요구로 맞서
  • 기사입력 2020-01-14 16: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낙하산 논란' 일축 발언에 대해 기업은행 노조가 14일 공식적으로 반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업은행장 '낙하산 인사' 논란과 관련한 질문에 "과거에는 민간금융기관, 민간은행장들까지 그 인사에 정부가 사실상 개입을 했었다. 그래서 낙하산이냐 했었다"며 "(하지만) 기업은행[024110]은 정부가 출자한 국책은행이고 정책금융기관이다. 인사권이 정부에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정부)가 변화가 필요하면 외부에서 수혈하는 것이고 안정이 필요하면 내부에서 발탁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은행 현장 경험이 없어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노조의 주장에 대해서도 이견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자격 미달 인사라면 모르겠으나 그분(윤 행장)은 경제 금융 분야에 종사해 왔고, 경제 수석에 IMF 상임이사를 하는 등 경력 면에서 미달되는 바가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노조는 성명을 내고 "우리는 (대통령의) 임명권을 부정하지 않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임명 절차를 바랐다"며 "'내부 출신이 아니라고 반대해선 안된다'는 (대통령의) 말씀은 그 전제가 틀렸다"고 반박했다.

노조는 "기업은행은 기획재정부 지분 53.2%를 제외한 46.8% 지분을 외국인을 포함한 일반 주주들이 보유한 상장사입니다. 그러나 1961년 아무런 검증 없이 만들어진 은행장 선임 절차를 여전히 법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후보 시절 이를 개선하겠다던 대통령님의 약속을 왜 지키지 않는가(라고) 기업은행 노조가 묻고 있으나 정부나 청와대의 답은 없다"고 덧붙였다.

nic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