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대통령 신년기자회견]文 대통령 “한일관계 해법 여러 차례 제시…日 의견 내라”

  • “한일 공동협의체 구성에 참여 의향”
    “日 자산 현금화까지 시간 여유 없어”
    “도쿄 올림픽 계기로 관계 개선 희망”
  • 기사입력 2020-01-14 12: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신년 기자회견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경색된 일본과의 외교적 해법에 대해 “양국 시민사회가 주도한 공동협의체 구성에 한국 정부도 참여할 의향이 있다”며 “일본도 해법을 제시하며 한국과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확실한 변화 2020 대한민국’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 해법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을 묻는 말에 “한일 관계에 대해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려는 의지가 있다. 한국과 일본을 가까운 이웃 국가로 여기는 자세는 확고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공 배상 판결에 일본 정부가 항의하며 급속하게 경색된 한일 관계는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단행하고, 청와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ᆞ지소미아) 종료를 예고하며 최악의 상황까지 이어졌다.

그러나 최근 양국 정부가 한 발씩 물러나며 협상의 여지를 마련했고, 지난달 24일에는 한일 정상회담을 통해 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합의했다. 다만, 애초 문제의 시발점이 됐던 강제징용 배상 해법에 대해서는 여전히 ‘일본 기업의 책임을 인정할 수 없다’는 일본 측의 반발로 좀처럼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국제 경기가 어려워 양국이 힘을 합해 대응할 시기인데도 수출 규제 조치로 한국 기업뿐만 아니라 일본 기업까지 어려워진 현실이 안타깝다”며 “수출 규제와 지소미아 등 쉽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빨리 해결된다면 양국의 신뢰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해서는 한일 공동협의체 구성을 언급하면서도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것은 아니다. 일본 측 역시 수정 의견을 내놓고 한국과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간다면 충분히 해결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좀처럼 대화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는 일본 측을 향해 “(대법원의)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까지 많은 시간적 여유가 있지 않다”며 “대화를 속도감 있게 촉진했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올해 개최가 예정된 도쿄 올림픽에 대해 문 대통령은 “한일 관계 개선과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도쿄 올림픽 때 한국에서 고위급 대표가 참석하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한일 관계의 근본을 푸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osyoo@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